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군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의 아들이자 후계자인 셰이크 함단이 16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로 자신을 찍은 사진(셀카)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셰이크 함단은 갤럭시폴드로 셀카를 찍는 모습을 다른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이를 접었다 펴는 모습을 짧게 동영상으로 찍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약 780만명이다.

갤럭시폴드의 출시일이 26일(미국 기준)인 점을 고려하면 셰이크 함단은 열흘 전에 이 최신 스마트폰을 손에 넣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아직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되지 않은 갤럭시폴드를 홍보 목적으로 두바이의 군주 가문에 미리 증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사진에 삼성전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주소와 함께 `Thank you`라는 글을 합성해 감사함을 전했다.

셰이크 함단은 두바이에서 가장 지위가 높은 귀족이지만 화재 현장에 구조대원으로 등장하거나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모습을 스스럼없이 공개해 UAE에서 이른바 `셀럽`(유명인사)으로 통한다.

인터넷을 통해 일반인과 활발히 소통하는 덕분에 그가 방문한 두바이의 식당이나 구매한 제품은 큰 인기를 끌곤 한다.

그는 평소 애플 아이폰을 사용한다. 2017년에도 아이폰X를 출시 전 사용하는 모습을 SNS로 공개했다.
`출시 안했는데` 두바이 왕자, 삼성 갤럭시폴드 `셀카` 공개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