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경기 불황 여파로 서울지역 대표 상권으로 꼽히는 홍대와 이태원 일대의 분위기가 예전 같이 못한데요.

반면 대기업 본사 사옥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른바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가 뭔지, 이지효 기자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기자>

건물 입구에 들어서자 대형 수족관 속으로 형형색색 물고기들이 보입니다.

유명 작가들의 작품 사이를 거닐며 사색과 여유로움을 느껴보기도 합니다.

<기자 스탠딩>

"보시는 것처럼 이 사옥은 저층부를 전국의 유명 먹거리나 맛집을 선별해 편집숍 형태로 꾸몄습니다. 새로운 곳이면서 실패 없는 맛집을 찾는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직원들만 출입하는 기업의 사옥들이 뜨는 곳, 이른바 `핫플레이스`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독특한 건물 디자인으로 볼거리를 제공하는 데다, 먹거리, 즐길 거리를 한곳에 모았기 때문입니다.

서울 용산에 문을 연 한 기업의 사옥도 이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습니다.

백자 달항아리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독특한 건물이 입주 전부터 화제를 모았습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을 개방했고, 이 자리에는 다양한 음식점, 카페, 갤러리 등이 입점했습니다.

<인터뷰> 박가영 / 서울 송파구

"건축가가 유명한 것도 있었고, 화장품 본사가 이렇게 크게 지어지는 게 이슈가 많이 됐어서 와봤어요."

<인터뷰> 여영순 / 부산 해운대구

"서울에 왔다가 제부가 여기 너무 좋다고 해서... 왔는데 디저트도 맛있고 건물도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전문가들은 사옥을 잘 꾸미는 것이 기업 이미지에 긍정적인 효과를 창출한다고 설명합니다.

건물의 인지도가 올라가면 집객 효과가 생겨 부동산 투자 가치도 높아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이상혁 /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

"광고효과, 기업 이미지를 끌어 올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사옥을 잘 꾸며서 집객 효과를 높이는 게 중장기적으로 기업에도 좋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일하는 공간을 즐기는 공간으로 확대하려는 기업들이 늘면서 상권 지형도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