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앞서 소개한 ‘2019 바이오코리아’에서는 메인 컨퍼런스로 한국경제TV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최하는 ‘인베스트 페어’가 성황리에 개최돼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셀트리온을 비롯해 에이치엘비, 제넥신, 한국콜마 등 국내 대표 바이오·헬스케어 업체 최고경영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K바이오’의 미래를 논했습니다.

이어 전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바이오 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 성황리에 개최된 `인베스트 페어 2019`.

서울 코엑스 행사장에는 국내 대표 바이오·헬스케어 업체 최고경영자들이 총출동한다는 소식에 500명이 넘는 업계 관계자들과 투자자들이 구름처럼 몰렸습니다.

특히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이오산업 전시회인 `바이오 코리아 2019`의 메인 컨퍼런스 행사로 열려 현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웠습니다.

<인터뷰> 이봉구 한국경제TV 대표이사

"최근 주식시장에서는 제약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한국경제TV는 이번 행사를 통해 바이오 헬스 산업의 부흥과 성장을 위한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다."

행사에 참가한 정운수 한국거래소 부이사장은 기술력 있는 우수한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성장할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정운수 한국거래소 부이사장

"성장 잠재력이 높은 유망기업이 코스닥 시장에 더욱 상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 특히 올해는 바이오 등 4차 관련 업종에 대해 차별화된 상장심사기준을 적용하고 특례상장 활성화를 위해 질적심사 기준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14곳의 유망 바이오·헬스케어 업체 최고경영자들이 회사의 경영전략과 비전 발표를 통해 K바이오의 미래 전략을 이야기했습니다.

<인터뷰> 장신재 셀트리온 사장

"항체 바이오시밀러만을 봤을 때는 2030년까지 매년 한 개 제품의 런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U헬스케어 시스템에도 관심을 갖고 있고 유럽 여러나라 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어서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면역항암제와 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항암신약 개발 로드맵과 트렌드도 제시됐습니다.

<인터뷰>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

"저희가 만든 다중 항원, 여러 항원을 매달아서 몸 속에서 면역을 일으키게 하는 기술이야말로 이중항체보다 더 뛰어나고 안전성 면에서 더 탁월한 기술이다. 다중항체 항원을 발현하는 기술로 여러 기반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기업설명회 이후에는 KB인베스트먼트와 인터베스트, 한국투자파트너스 등 대형 벤처캐피탈 등과의 비즈니스 네트워킹도 진행돼 우수 바이오·헬스 기업와 투자자들간 동반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한국경제 TV 전민정입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