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아시아 최대 바이오산업 전시회인 `바이오코리아 2019`가 오늘부터 사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개최됩니다.

`기술 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신약과 의료기기, 재생의료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조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 눈에 보여주는 `바이오코리아 2019`가 성대한 막을 올렸습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50여 개 국, 250여 개 기업이 참가해 바이오 분야 핵심기술을 뽐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내 바이오산업의 출발은 늦었지만, 충분히 추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다"며, "`세계 최초`의 혁신이 바이오 산업에서도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어 신약과 의료기기, 재생의료산업 등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낙연 국무총리

"보건의료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주목받게 됐다. 정부는 신약, 의료기기, 재생의료 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R&D 투자와 인력양성을 더욱 내실화하며.."

올해 바이오코리아에는 혁신기술을 가진 바이오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해외진출과 수출 성공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저희는 기술이전으로 매출을 창출하는 회사다. 두개의 항원을 동시에 억제하는 항체를 만들어 항암효과를 높이는 이중항체를 개발하고 있다."

또 규제샌드박스 1호인 국내 첫 웨어러블 심전도 장치와 AI 플랫폼 기반의 맞춤형 항체처방 시스템, 레이저 채혈기 등 혁신제품을 직접 체험하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한국경제TV 조연입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