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국가 예산을 어디에 얼마나 쓸지 직접 제안하는 국민참여예산 사업제안이 1400건 가까이 접수됐다. 특히 국민들은 미세먼지 등 환경과 복지 분야 예산 편성 방향에 가장 관심이 많았다.


기획재정부는 2020년도 예산반영을 위한 '국민참여예산' 사업 제안 접수를 마감한 결과, 1399건이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16% 늘어난 수치다.


소관 부처별로 보건복지부가 385건(27.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환경부 139건(9.9%), 국토교통부 135건(9.6%) 등의 순이다. 이들 3개 부처 사관 사업이 659건(47.1%)에 달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들의 관심이 복지와 환경 분야에 집중되어 있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국민참여예산은 국민이 예산 사업을 제안하고 예산 배정 우선순위 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로, 해당 부처는 다음 달까지 이번에 제안된 사업의 적격성을 점검하고 예산안을 짜서 기재부에 제출해야 한다.


기재부는 오는 6월 추첨으로 뽑힌 일반 국민 400명이 후보 사업을 압축하고 선호도 조사를 거쳐 우선순위를 세울 계획이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