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가 서울 이태원에 언더그라운드 클럽 문화를 재해석한 전시회를 개최합니다.

전시회에는 영국 클럽문화의 대표작 `마크 레키`의 여앙 작품을 비롯해 국내외 아티스트 17개 팀의 작품 50여 점이 담겼습니다.

영국 미술매체 프리즈와 구찌의 협업으로 제작된 `우 창`의 초현실주의적 영상 작품과 클럽문화를 소재로 한 현대미술 작품도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현대카드 "사진과 회화, 조각 등 다양한 시각 작품과 DJ 부스, 사운드 아트 등을 통해 현대미술과 클럽문화가 결합된 새로운 예술공간으로 전시회를 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