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어벤져스` 스바스바 "우리는 서로를 부각시켜주는 존재들"



`화음 장인` 두 팀이 만나 새로운 프로젝트 그룹 스바스바를 결성했다.

스바스바는 지난 3일 리메이크 싱글 `좋을 텐데`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 중이다. 그룹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함께한 프로젝트 아카펠라 그룹인 스바스바. 이들은 봄과 함께 달달함을 안고 리스너들 곁을 찾았다.

노래가 좋아서, 아카펠라로 새로움을 전하고 싶어서 뭉친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 이들의 특별한 인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봤다.

<다음은 스바스바와의 일문일답>

Q: 스바스바 결성 계기 및 팀명이 재밌다. 이에 대한 설명 부탁드린다.

A: 지난해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하게 됐다. 처음에는 각자 한 곡씩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아이디어 회의 당시, 두 팀 다 아카펠라를 하니 합동 무대를 하면 어떨까 해서 결성됐다. 그리고 스바스바는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이름이다. 자칫 비속어로 들릴 수 있지만, 그렇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팀 명이라 생각한다.

Q: 스바스바의 데뷔곡으로 성시경의 `좋을 텐데`를 선정한 이유가 있나.

A: 여전히 아카펠라를 생소하게 느끼시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대중들에게 익숙하고, 좋은 이미지를 가진 노래를 찾고 있었다. 그러다 성시경의 `좋을 텐데`를 리메이크하면 어떨까 했다. 계절상으로도 잘 어울리고, 남자 목소리가 익숙한 기존 곡에 바버렛츠의 목소리가 더해지면 들을 때 신선할 것 같았다. 서로가 주고받는 파트에서는 아기자기한 감성을 더하기도 했다. 익숙하면서도 신선하다. 이런 여러 가지 이유들로 `좋을 텐데`를 리메이크했다.

Q: 스바스바로서 추구하는 음악 스타일이 있나.

A: 공식적으로 곡을 발표할 때는 아카펠라 형식을 지키고 싶다. 그렇게 된다면 아카펠라로 표현하는 대중음악이 되지 않을까. 목소리를 음악의 도구로 사용해 어떤 감성이든 자연스럽게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그런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 그리고 스바스바 멤버 간의 목소리의 합과 화음이 보여주는 진정성. 이 부분이 타 팀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라 생각한다.

Q: 스윗소로우, 바버렛츠가 아닌 다른 가수와 프로젝트 팀을 결성해본다면 누구와 해보고 싶은가.

A: 지금은 서로에게 `허니문 기간`이라고 생각한다. 스바스바의 팀워크를 위해 이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겠다.(웃음) 데뷔 전부터 친분은 있었지만, 각자의 활동 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서로 응원만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운명처럼 함께 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각자보다 더 좋은 파트너를 만날 수는 없는 것 같다.

Q: 각자 팀 활동과 스바스바 활동의 장점과 단점.

A: 단점은 없다. 장점만 있다. 100% 진심이다. (웃음)

Q: 앞으로 스바스바의 신곡들도 만나 볼 수 있나.

A: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 둘 다 매우 원하고 있다. 하지만 2019년에는 두 팀 각자의 정규 앨범을 내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물론, 앞으로 `불후의 명곡` 무대들을 진행하면서 스바스바가 더욱 성숙하고 합이 잘 맞는다면 새로운 곡으로 다시 찾아올 수도 있다.

Q: 스윗소로우는 오랜만에 컴백 활동인데,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A: 현재 인호진, 송우진, 김영우 3명이서 새로운 앨범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와 올해 초, 경연 프로그램인 `보컬 플레이`에 출연해서 프로듀서로서의 면모를 보여드리는 기회가 있기도 했다. `보컬 플레이`를 진행하면서 팀 내부적으로 많은 활력을 받았다. 이에 스바스바도 기획할 수 있었고, 스윗소로우의 정규앨범을 준비하는 힘도 얻었다.

Q:따듯해지는 날씨만큼 스윗소로우 노래를 기다렸던 팬들이 있을 텐데, 혹시 스윗소로우로도 컴백할 계획이 있는지.

A: 2019년 가장 큰 목표는 스윗소로우 정규앨범 발표라 볼 수 있다. 스윗소로우가 존재하는 이유는 팬분들이 있기 때문이다. 팬분들에게 선물이 될 수 있는 노래들로 금방 찾아뵙겠다. 항상 곁을 지켜주고, 힘을 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Q: 마지막으로 바버렛츠라는 팀은 스윗소로우에게 어떤 의미인지.

A: `복덩이`. 이 한마디면 설명될 것 같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