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부동산 시장 안정이 충분히 이뤄졌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17일) 서울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재건축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견해를 밝혔습니다.

그는 "압구정 현대아파트는 신도시 하나에 버금가는 광대한 면적을 갖고 있어서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충분히 소통하고 협력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주민들의 정비사업 요구에 대해 "주민들의 어려움이 틀린 건 아니다"라면서도 "한 마디 잘못하면 내일 신문에 난다"며 부동산 시장이 더 안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주비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