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라식.라섹수술 받은 눈, 노안렌즈삽입술 신중해야

날이 갈수록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눈의 피로를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나 웹디자이너나 프로그래머 등 하루종일 컴퓨터 모니터를 바라보는 사람들은 근거리 시야가 흐려지는 노안을 일반인보다 빨리 느끼게 된다.

노안은 40대 이후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눈의 노화증상이다. 수정체가 노화되어 딱딱해지고 모양체 근력이 약해지면서 원거리에서 근거리로 즉시 초점이 이동하지 못해 근거리 시력이 흐려지게 된다. 신문이나 책을 읽을 때 흐릿해 보이고 근거리 작업 시 눈을 자꾸 찡그리거나 비비게 되는 경우,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번갈아 볼 때 초점이 잘 변환되지 않거나, 책을 볼 때 처음엔 잘 보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잘 안 보이고 두통까지 오게 되는 것 등이 모두 노안증상에 속한다.

30~40대에 찾아온 젊은 노안은 노안라식과 같은 레이저 노안교정술을 받지만 50대 이후 백내장과 함께 찾아온 노안은 기존의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노안렌즈삽입술로 백내장과 함께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수술 후 백내장은 사라지지만 미세 굴절오차는 남기 마련이다. 안구계측검사의 발달과 레이저 백내장수술의 도입으로 수술의 정확도가 높아지긴 했지만 렌즈삽입 후 눈이 완벽히 정시가 되는 경우는 없으며 누구든 미세한 굴절오차가 남기 마련이다. 때로는 안경을 다시 써야 할 정도로 난시, 근시가 남을 수도 있다.

이처럼 노안수술 후 불편한 근거리 시력은 각막 미세 굴절교정을 통해 추가 개선한다. 미세굴절교정은 라식 라섹수술에 이용되는 엑시머 레이저로 도수를 미세 교정하면서 각막 수차까지 한 번에 교정해 시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방식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스마일 라식에 이용되는 비주맥스와 MEL90 레이저를 이용하면 눈 속 인공수정체에 대한 자극을 최소화하면서 미세 굴절교정이 가능하다.

그러나 환자의 각막상태에 따라서는 추가 레이저 교정이 불가능할 수도 있으므로 노안수술 전에 반드시 레이저 굴절교정 수술이 가능한 안과를 방문해 자신의 각막상태가 노안수술 후 추가 레이저 교정이 가능한지 확인해야 한다. 각막 상태가 추가 레이저 교정이 불가능하다면 안경으로 교정하는 수 밖에 없다.

강남조은눈안과 김준헌 원장은 "노안렌즈 삽입 후 근시, 난시, 원시를 완벽히 교정하기는 쉽지 않으며, 특히 과거에 한 차례 라식, 라섹수술을 받은 눈은 노안교정 시 추가교정이 더 복잡하고 부작용의 위험도 커지게 되므로 과거 레이저 시력교정술을 받은 눈은 어떠한 종류의 노안수술을 하더라도 라식, 라섹재교정클리닉을 따로 운영하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