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주 규모 187억 5천만원, 지난 2018년 연결 매출액 대비 16.7% 수준
- 여수 올레핀 생산공장에 PCS 설비 시공
분체이송시스템 전문 동양피엔에프(9,450 +5.00%)(104460, 대표이사 조좌진)가 GS칼텍스에서 발주한 여수공장의 올레핀 복합분해시설(MFC) 내 이송시스템 설비 공사를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187억 5천만원 규모로, 전년도 연결 기준 매출액 대비 16.7% 수준이다.

이에 따라 동양피엔에프는, GS칼텍스에서 추진 중인 여수 지역 MFC 공장에 PCS(Pneumatic Conveying System, 공압식 이송설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공장은 올레핀 복합분해시설로서, 올레핀 생산 공장이다. 올레핀은 원유 정제 과정에서 생산되는 화합물이며, 주로 플라스틱으로 불리는 합성수지를 비롯해 합성 고무, 합성 섬유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동양피엔에프가 시공하게 될 PCS 장치는 공장에서 생산되는 폴리에틸렌(PE) 제품을 각 공정에 필요한 곳으로 이송하는 대용량 설비다.

회사 관계자는 "주력 사업인 PCS 부문에서 연이은 수주 성공으로 시장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면서 "기술 및 품질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감으로써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