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고부가 저유황 연료유 선제 투자, 친환경-일자리-기업성장 이어질 것"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에너지의 울산CLX VRDS(감압 잔사유 탈황설비) 신설 현장을 방문해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안전시공을 당부했습니다.

최 회장은 현장에서 "VRDS에 대한 투자는 환경SV 추구를 통해 저부가 고유황 연료유의 레드오션에서 벗어나 고부가 저유황 연료유로 전환하면서 시장을 선도해 일자리 창출, 기업가치 제고 및 성장까지 이끌어 가는 블루오션 시프트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SK그룹이 추진하는 SV에서 환경이 차지하는 분야가 큰 만큼 성공적으로 진척시켜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SK에너지가 투자하고 있는 VRDS 생산시설은 황함량을 0.5% 이하로 대폭 낮춘 친환경 연료유 생산과 공장 건설·운영을 위한 일자리 창출, 차별적 우위의 기업가치 제고, 이를 통한 성장 동력 확보 등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어 최 회장은 지난 3월 말 SK에너지와 울산시 간 체결한 `VRDS 지역 일자리 창출 양해각서`를 예로 들며 "VRDS 신설이 지역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울산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하는 좋은 사례"라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만들어 내고 이것이 선순환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공사 현장에서 안전 관리에 대한 설명을 들은 최태원 회장은 또 "성공적인 완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것은 협력사 구성원을 포함, 공장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구성원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행복현장을 만드는 것"이라며,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안전에 최고의 가치를 두어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SK에너지는 2017년 하반기부터 친환경 SV경영의 일환으로 국제해사기구가 2020년 1월부로 전세계 선박 연료유 황 함량 규격을 기존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키로 한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단행했습니다.

VRDS가 완공되면 국내 1위의 저유황 연료유 공급자로 도약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VRDS 공사 현장은 일평균 38개 협력업체에서 온 2천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바쁘게 공사가 진행되고 있고, 공사는 이미 공기를 2개월 단축해 60% 가까운 공정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공사가 마무리되는 2020년 4월까지 연인원 765,000여명이 투입될 전망입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