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전기차 `민트 콘셉트` 공개

제네시스가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입니다.

제네시스는 민트 콘셉트를 뉴욕 모터쇼 하루 전인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허드슨 야드에서 콘셉트카 언베일링 행사를 열었습니다.

제네시스는 민트 콘셉트에 대해 도시에서 구현되는 현대적 라이프스타일에 기능성과 주행성을 맞춘 씨티카라고 설명했습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부사장은 "제네시스 브랜드는 진보적인 디자인 가치를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있다"며 "민트 콘셉트는 새로운 관점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가치와 도시의 감성을 담아낸 씨티카"라고 말했습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도 "민트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미학을 절제되고 정제된 디자인 언어로 시각화하여 표현한 작품"이라고 말했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전기차 `민트 콘셉트` 공개

`민트`라는 차명도 `멋지고 세련된(cool)`, `완벽한 상태` 등을 표현해낼 수 있기 때문에 선택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트 콘셉트에는 뻗어나가는 듯한 앞면과 뒷면의 쿼드램프를 통해 제네시스 디자인 고유의 감성을 적용했습니다.

또 전기차 특성상 배터리의 냉각 기능을 위해 약간의 개방감을 부여한 점도 눈에 띕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전기차 `민트 콘셉트` 공개

트렁크는 통상 차량 뒤쪽에 설치되지만, 민트 콘셉트에는 수납용 선반이 좌석 뒤쪽에 설치되어 있는 것도 특이한 점입니다.

대신 차량 측면에 문을 설치해 보다 쉽게 물건을 넣고 뺄 수 있게 디자인 되었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전기차 `민트 콘셉트` 공개

스티어링 휠은 긴 직사각형 모양으로 디자인 되었고, 차량의 주요기능을 보여주는 6개의 사용자용 인터페이스 정보(GUI) 화면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7번째 스크린 화면에는 기본 차량 정보가 표시되어 운전자의 시선이 분산되지 않도록 했습니다.

민트 콘셉트는 350kw급 출력의 급속 충전기로 충전 가능하며, 1회 충전시 주행거리 200마일(약 321km)입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전기차 `민트 콘셉트` 공개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