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경 한국콜마 대표 "지난해 인수한 CJ헬스케어와 시너지 낼 것"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가 "올해는 지난해 인수한 CJ헬스케어와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호경 대표는 17일 2019 바이오코리아 인베스트페어를 통해 "한국콜마가 갖고 있던 신제품 R&D역량과 CJ헬스케어의 신약개발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한국콜마의 B2B 역량과 CJ헬스케어의 B2C역량의 시너지로 생산 효율성과 마케팅 역량도 최적화 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한국콜마는 현재 제약과 화장품 분야에서 1천여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현재 매출비중은 제약과 화장품이 4.5대 5.5 수준"이라며 "지난해 인수한 CJ헬스케어와의 시너지를 통해 향후 5대 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2020년 제약결합 매출이 1조원을 돌파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