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질환이 있어도 임플란트 가능할까?

갑작스러운 사고나 관리 부족, 노화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치아를 상실하며 그를 대체하기 위한 수단으로 임플란트를 선택한다.

제2의 치아라고 불리는 임플란트는 잇몸 뼈에 바로 식립 되어 상실된 치아의 기능 회복뿐만 아니라 주변 치아의 치열과 기능을 올바로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치과 선택에 있어 신중함이 필요하다.

치과에서 진행하는 수술인 임플란트는 환자의 잇몸상태나 전신질환 유무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지며 과거의 경우 전신질환이 있을 경우 시술을 임플란트가 불가능하기도 했으며 아직 까지도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 꺼려 하는 치과가 있는 거 또한 사실이다.

치과 의료기술이 발달하면서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를 비롯하여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전신질환이 있는 사람도 임플란트가 가능해졌지만 통증이나 부작용 등을 고려할 때 선뜻 결정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당뇨나 고혈압, 심혈관질환 등 전신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임플란트 수술은 난이도가 어려운 편이다. 각종 응급 상황이나 다양한 증상에 대해 대처가 가능해야 하며 의학, 치의학적 지식을 잘 알고 있어야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 전신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임플란트 전 의료진과의 상담에서 질환에 대해 숨김없이 말해주는 것이 보다 안전하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임플란트는 수술뿐만 아니라 재료 또한 중요하다. 검증받지 못한 재료를 사용하거나 약한 재료를 사용할 경우 임플란트 픽스처와 보철물이 들어갈 지대주의 연결 부위가 파절되거나 임플란트 자체가 흔들리는 등의 부작용을 겪을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재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도움말: 강동구 서울S치과 서준석 원장>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