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특별수사단을 설치, 전면 재조사를 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

이 청원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생존자·생존자 가족 등으로 구성된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가 지난달 29일 게시한 것으로, 17일 오전 현재 21만 6천여명이 참여해 찬성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이 청원은 `한 달 내 20만명 이상 참여`라는 청와대 공식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가족협의회는 청원 글에서 "세월호 참사는 검찰의 강제수사가 필요한 범죄"라며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와 고발을 넘어서는 전면 재수사만이 진상을 밝혀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의 성격과 본질을 분명하게 이해하고 진실규명의 의지가 확실한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이하는 지금, 대통령의 결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靑 국민청원 20만 넘어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