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시청률 20% 벽 깼다…그의 활약에 인기도 고공행진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드디어 일을 냈다.

매 주말 밤 SBS ‘열혈사제’에서 주인공 김해일로 분해 활약 중인 김남길이 지난 34회 방송으로 시청률 20%의 벽을 깸과 동시에 다시 한 번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한 것.

지난 방송에서 김남길(김해일 역)은 김민재(이중권 역)의 역습으로, 전성우(한신부 역)를 잃을 위기에 처하며 폭풍 오열과 절규로 엔딩을 장식했다. 이는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은 물론 다음 전개에 대한 몰입도와 궁금증까지 최대로 끌어올렸다.

통신망 장애로 인해 어제(16일)오후 공개된 닐슨코리아의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 13일 방송된 33회는 16.2%, 34회는 20.3%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하며 2019년 방송된 SBS 드라마 중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더불어 첫 금토드라마의 편성에 대한 우려를 시원하게 씻어내리며 배우 김남길의 파워를 다시 한 번 입증하기도.

또 다시 소중한 사람을 잃을지도 모르는 위기에 닥치며 김남길의 분노는 더욱 강해졌다. 이에 이번주 방송에서 과연 김남길이 악의 카르텔 그 뿌리까지 뽑아내며, 구담어벤저스와 함께 정의구현의 결말로 빛을 볼 것인지 그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

김남길이 앞으로 어떤 전개를 펼쳐나갈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며 종영까지 단 4회를 남겨둔 SBS ‘열혈사제’는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