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르노삼성 CEO…"국내 투자 이어가겠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16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남을 갖고,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경영 활동을 약속했습니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차는 한국 시장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변함없이 한국 시장에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EO가 임단협 전반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한다는 비판과 함께 부산공장 셧다운 카드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자 드디어 현안 전면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차는 르노 그룹 차원에서도 D세그먼트 차량의 연구개발 및 판매에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한국 시장에 크로스오버 SUV `XM3 인스파이어`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고, SM6와 QM6 신차 개발 등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소형 전기차인 `트위지`와 중형 상용 밴 `마스터` 등 국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형태의 차량들을 소개하고 있는 점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부산공장은 생산 물량 중 65%를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조속한 임단협 타결을 통해 지금과 같은 2교대 고용을 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노조 집행부의 인사경영권 합의 전환 요구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습니다.

제품의 품질에 대한 우려에 관해서는 이번 달 SM6와 QM6를 구입한 모든 고객들에게 7년/14만km 보증연장 무상제공을 제공하겠다는 방침도 내놨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에 환영을 표한다"며 "르노삼성 노사 모두가 최선을 다해 하루 빨리 협상을 마무리하고 부산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