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권율, 궐내 반군 세력 체포 성공했다 ‘역시 위기에는 박문수’



배우 권율이 반역을 도모하는 현장을 재빠르게 포착하여 위기에 대처하는 박문수를 완성하며 ‘자타공인 해치 해결사’임을 입증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 39, 40회에서는 박문수(권율 분)가 이인좌(고주원 분)가 이끄는 반군 세력의 동태를 눈치채고 궐내 잠입해있던 첩자들을 포위하는 데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문수는 위병주(한상진 분)와 접촉했던 청주 관원의 뒤를 쫓다 그가 청주 군영 무기고 관리 담당 군관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 관원이 위병주와 재회하는 장면을 목격하며 역병 음모에 위병주가 개입했음을 확인했다. 이어 박문수는 반군의 첩자인 자신들의 정체가 탄로 날까 봐 도망치려 했던 포도대장과 선전관의 덜미를 잡았다. 박문수는 이들을 맞닥뜨리자 “너넨 다 끝났다”라며 불의를 참지 않는 대범한 모습으로 누구보다 앞서 나아가 대치했다.

또한 박문수는 이인좌가 거느리고 있는 반역 세력에 대한 정보를 이금에게 전달하며 궐내 반군 세력을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안도감도 잠시 박문수의 전언으로 도총관 조현명(이도엽 분)이 청주로 향했으나 이인좌의 반란군에 의해 청주성이 함락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문수가 이금과 조선을 위해 다시 한 번 위기를 해결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권율은 이금을 위해 사헌부 감찰 직을 사직하고 낙향했지만 반역 세력의 음모를 밝혀내기 위해 앞장서는 박문수의 충심을 의기롭게 그려냈다. 권율은 반란군의 적진에 침투하여 역모를 파악하는 박문수를 날렵하면서도 대담한 움직임으로 그려내며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또한, 사헌부 군사들을 이끌고 궐내 반역자들을 잡아들일 때는 ‘감찰 박문수’의 기세와 카리스마를 떠올리게 하며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금의 곁으로 다시 돌아온 박문수가 이금을 돕기 위해 어떤 활약을 빛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해치’는 매주 월, 화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