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청색광)를 획기적으로 줄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로 국제 인증을 받았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7.3인치 폴더블 OLED(1536×2152)가 세계적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습니다.

갤럭시 폴드용 폴더블 OLED는 전체 가시광선 중 유해하다고 알려진 415~455nm(나노미터·10억분의 1m) 파장대 청색 광선의 비중을 업계 최저 수준인 7%까지 낮췄습니다.

기존 OLED의 경우 유해 블루라이트의 비중은 12% 수준이며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LCD(액정표시장치)는 18%에 이릅니다.

단파장 블루라이트의 유해성이 알려지면서 이를 차단하는 필터나 프로그램이 등장하고 있지만 많은 경우 색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유기재료 성능 개선을 통해 ‘DCI-P3’ 색표준을 100% 지키면서도 유해한 청색광의 비중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폴더블과 풀스크린 등 스마트폰의 폼팩터(외형)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OLED는 모바일 기기의 사용환경을 고려한 화질과 소비자의 눈건강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빠른 속도로 기술혁신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출시된 삼성전자의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10’에 탑재된 플렉시블(굽는) OLED 역시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줄여 아이 컴포트 인증을 받았습니다.
갤럭시 폴드 OLED 국제인증…"유해 블루라이트 줄였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