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60세 이상 사원 2천명 채용…24~25일 지원서 접수

LH가 임대주택에서 주택관리 보조, 가사대행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만 60세 이상 사원인 `무지개 돌봄사원`을 올해 2,000명 채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1,600명에서 400명 증가한 수준입니다.

LH가 건설임대주택 입주민에 제공하던 주거지원 사업인 `LH 무지개서비스` 대상이 올해부터 매입·전세임대주택으로까지 확대됐기 때문입니다.

특히 고독사 등 사회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가사대행 분야 채용규모가 지난해보다 2배 늘었고, `ICT 케어매니저` 직무가 새롭게 개발돼 민간통신사와 함께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생활정보 안내·독거어르신 안전 확인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직무별로 주택관리 1,000명, 가사대행 600명, 입주민 자녀 대상 방과 후 일대일 학습지도 꿈높이선생님 360명, ICT 케어매니저 40명 등을 채용할 계획입니다.

근무기간은 직무에 따라 최대 6개월이며, 하루 4시간씩 주 5일 근무로 급여는 약 월 87만 원입니다.

신청접수는 우선 LH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24~25일 이틀간 진행되며, 신청인원이 미달되면 일반인을 대상으로 26일 지원서 접수를 받습니다.

지원자 본인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시니어클럽 등 접수처를 직접 방문해 지원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후 경력사항 및 자격증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다음달(5월) 24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하며, 6월 14일 근무가 시작됩니다.

신청자격이나 접수처 등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 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되며, LH 콜센터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콜센터에서 전화해 문의할 수 있습니다.

한동호 LH 주거복지지원처 부장은 "무지개 돌봄사원은 저소득층 어르신에게 경제적 도움과 사회생활을 통한 성취감을 주는 만큼 어르신들의 관심이 높아 사전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며 "LH는 앞으로도 어르신 일자리 개발에 앞장서는 한편, 입주민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