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보·기술(IT) 업계를 대표하는 애플과 퀄컴이 초대형 특허권 분쟁과 관련, 전격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미 언론들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법적 소송에 들어간 지 2년여 만입니다.

애플과 퀄컴은 성명을 통해 특허소송과 관련해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제기된 각종 소송도 일괄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합의는 4월 1일 기준으로 효력이 발생합니다.

애플은 통신 모뎀 칩을 공급하는 퀄컴에 일회성으로 일정 금액의 로열티를 지급하고, 양측이 `2년 연장` 옵션의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체적인 금액 및 계약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용으로 퀄컴의 모뎀 칩이 공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허공방과 맞물려 퀄컴의 모뎀 칩 공급이 끊기면서, 애플은 최신형 스마트폰에 인텔의 모뎀 칩을 사용해왔습니다.

그렇지만 `5세대(5G) 모뎀 칩`을 생산하는 곳은 퀄컴과 삼성전자, 중국 화웨이 정도입니다.

애플이 퀄컴 이외에는 당장 5G 모뎀 칩을 구하기 어려운 현실도 이번 합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됩니다.

그동안 애플과 퀄컴은 소송금액이 최대 270억 달러(약 30조 원)에 달하는 특허분쟁을 벌였습니다.
애플-퀄컴, `세기의 특허분쟁` 극적 합의…아이폰에 5G칩 공급될듯

애플-퀄컴, `세기의 특허분쟁` 극적 합의…아이폰에 5G칩 공급될듯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