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싱가포르에 파리바게뜨 등 4개 브랜드 개점…"동남아·중동 진출 교두보"

SPC그룹이 오늘(17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과 연결된 복합 상업단지 `주얼창이`에 `파리바게뜨`를 비롯해 `메종 드 피비`, `커피앳웍스`, `쉐이크쉑` 등 4개 브랜드 매장의 문을 엽니다.

SPC그룹은 싱가포르에 동남아 사업과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이후 이슬람 문화권 공략을 위한 할랄 인증 생산시설 건립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중국과 미국에 이어 싱가포르에 `제3의 글로벌 성장축`을 구축한다는 계획입니다.

SPC그룹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거점으로 자리 잡는 동남아의 핵심 시장"이라며, "주얼창이에 문을 연 매장들을 동남아 시장의 `플래그십 스토어`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SPC그룹이 파리바게뜨 외에 다른 여러 브랜드를 함께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 동안 파리바게뜨를 통해 확보한 인지도와 신뢰를 기반으로 베이커리를 넘어 커피와 외식사업까지 글로벌 영토를 확장하겠다는 전략입니다.

SPC그룹 관계자는 "중국, 미국, 싱가포르, 프랑스를 4대 거점으로 글로벌 사업을 적극 확대해 `2030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SPC그룹은 현재 프랑스와 미국,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5개 국가에 진출해 400여 개의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에는 중국 톈진에 생산 공장을 준공했고, 프랑스 노르망디 지역에도 제빵 공장 건립을 추진 중입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