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원, `국민 여러분!` 깜짝 등장…김민정 첫째 언니로 살벌 변신



배우 백지원이 `국민 여러분!`에 깜짝 등장해 미친 존재감을 발산했다.

백지원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 김민정의 언니로 특별출연해 살벌한 연기를 선보이며 강렬한 연기변신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날 교도소에 있는 박후자(김민정 분)의 첫째 언니 박진희로 모습을 깜짝 드러낸 백지원은 죄수복 차림을 한 채 면회실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박후자와 팽팽한 대립각을 펼쳐 시선을 모았다.

박후자는 둘째 언니(염혜란 분)를 통해 첫째 언니가 가석방으로 곧 출소한다는 소식을 듣고 박귀남(안은진 분)과 함께 급히 교도소를 찾았다. 박진희는 오랜만에 만난 동생들을 따뜻한 미소로 맞이하는 듯 했지만 동생들의 계속된 도발과 막말에 가소롭다는 듯 어이없게 웃다 결국 폭발해 격양되고 살벌한 분위기로 순간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박진희는 언니가 출소하면 살 집이라고 전원주택 팜플렛을 보여주는 동생들에게 "내 돈 가지고 뭐하는거야. 계속 할거니? 듣기 싫은데, 면회 끝" 이라며 한숨을 내쉬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하지만 "언니 앞으로 통장을 하나 팠는데 거기 10억 정도 넣어놨다. 그 정도면 평생 먹고 사는데 문제 없을 것" 이라고 얘기하는 박귀남의 말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이성을 잃은 모습으로 "입 다물어! 아가리 뺨따구 확 찢어버리기 전에!" 라고 살기 가득, 분노를 폭발시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격양된 감정을 곧 추스르고 냉정한 얼굴로 돌아온 박진희였지만 곧이어 "어떻게 키운 애들인데, 쟤네들이. 이제 좀 컸다고 언니한테 엉기네. 싸가지 없는 잡것들이. 위아래도 모르고 뒤질라고" 라고 말하며 박후자를 차갑게 쏘아봐 날선 분위기로 극에 긴장감을 계속 높였다.

이어 "갱생 좀 됐나 해서 와봤는데, 갱년기가 됐네. 우리 1번 불쌍해서 어쩌나" 라며 냉소를 던지고 면회실을 떠나는 박후자와 박귀남을 향해 "언니 나갈 때까지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마! 언니가 나가서 아주 반 죽여 놀라니까! 알았지? 건강해야 돼, 우리 동생들! 언니 나갈 때까지!"라고 다시금 분노에 찬 눈빛과 감정연기로 몰입감을 극대화시켜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이날 살벌한 박진희 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백지원은 김민정의 첫째 언니로 평범하고 따뜻한 첫 인상부터 순간 분노를 터트리는 감정의 변화선을 탁월하게 펼쳐 보이며 강렬한 연기로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현재 SBS `열혈사제`에서 따스하고 정 많은 구담성당의 주임 수녀 김인경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만큼, 180도 상반된 캐릭터로 특별출연해 `국민 여러분!`을 하드캐리한 백지원의 미친 연기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최근 출연작마다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 마성의 신스틸러로 사랑 받고 있는 백지원의 행보가 계속해서 기대를 모은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