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초등학생 치유형 대안학교' 인천 개교

인천시교육청은 전국 처음으로 초등학생이 다닐 수 있는 치유형 대안학교가 16일 인천 남동구에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치유형 대안교육기관은 정서·심리적 문제 때문에 학업 중단 위기에 놓인 학생들이 치료와 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전문병원과 연계해 운영하는 기관이다.

학생들은 원래 다니던 학교에 학적을 두고 치유형 대안학교에 다니면서 수업과 치료를 받는다.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 기관인 '희망오름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원래 다니던 학교에 학적을 두고 수업과 치료를 받고, 출결을 모두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인천에는 2017∼2018년부터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치유형 대안교육 기관 3곳이 운영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심리장애 증상을 보이는 학생들을 교육하는 데 일선 학교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치유형 대안학교에서 전문적인 치료와 교육을 병행해 이 같은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