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태우, 드라마 속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반전 모습 눈길



‘더 뱅커’ 김태우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서 대한은행 권력 구도의 새로운 판을 열기 위해 등장한 부행장 이해곤 역을 맡은 김태우의 반전 매력이 담긴 스틸이 공개,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스틸 속 김태우는 극 중 모습에서는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환한 미소로 눈길을 끈다. 등장만으로 긴장감을 맴돌게 하며, 극에 박진감을 선사한 이해곤은 온데간데없이 어린 소년과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어 반전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내며 ‘마이 페이스 마이 웨이’인 이해곤은 노대호 감사(김상중 분)와는 마치 줄다리기 하는 듯한 알 수 없는 감정교류를, 강삼도 행장(유동근 분)과는 적대적인 관계를, 한수지 본부장(채시라 분)과는 묘한 기싸움을 펼치며 극의 재미를 쥐락펴락 하고 있다. 누가 뭐라 해도 자신의 길이 옳다라 여기며 걸어가는 이해곤이라는 인물이, 앞으로 위의 세 사람과 그리고 대한은행에 어떠한 파장을 불러일으킬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