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73,300 +6.85%) 김대영 대표이사가 16일 장 마감 직후, 총 1,193,955주 (약 19.2%) 매각에 대한 블록딜 (시간외 대량매매)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블록딜이 마무리 될 경우, 김대영 대표이사의 지분율은 현59.2%에서 40.0%로 감소하게 된다.

이번 블록딜은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하 ‘씨티그룹’)이 단독주관사로 추진하고 있다. 씨티그룹은 금일 종가기준 약 15% 할인율이 적용된 매매가 63,920원에 기관투자자들을 확보하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17일 오전 부로 매매체결을 할 예정이다.

슈피겐코리아는 김대영 대표이사(이하 ‘김 대표')가 이번 대규모 개인지분 매각을 단행할 수 밖에 없었던 데에는 특별한 배경이 있다고 전했다.

슈피겐코리아는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이 북미 지역에서 발생하며, 김 대표는 사업초기부터 현재까지 미국에 거주하며 북미 세일즈를 직접 지휘해 오고 있다.

김 대표는 현재 미국 영주권자로서,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개인소득의 납세의무가 있다. 미국 세무당국은 CFC(Controlled Foreign Corporation, 피지배해외법인) 규정에 의거해 미국 외 설립된 해외법인이라 할지라도, 미국 주주(자연인 및 회사 포함)들의 해당 해외법인에 대한 지분율 합계가 50% 이상인 경우, 해당 해외법인에서 발생하는 각종 수익 및 이익잉여금을 지분율 10% 이상 보유한 미국 주주의 개인소득으로 간주한다. 아울러 이에 대한 별도 세금을 산출하고 징수한다.

슈피겐코리아는 2009년 국내에서 설립된 순수 국내 법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대표의 보유지분이 약 59.2%에 달하는 탓에 미국 세무법 상 슈피겐코리아의 일부 영업외 수익(이자수익, 임대수익 등) 및 이익잉여금이 김 대표 개인의 과세소득으로 간주돼 왔다.

회사 측은 이번 블록딜을 통해 슈피겐코리아의 유통물량 증가를 통한 주식 유동성 확대 측면에서 향후 시장 내 개인 및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긍정적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