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쥐락펴락 반전 주인공 ‘강렬 존재감’



류덕환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쥐고 흔들었다.

배우 류덕환은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속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우도하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7~8회에서는 판을 뒤흔드는 우도하의 활약이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며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이날 대기업 명성그룹 법무팀 팀장 우도하의 계획대로 근로감독관 조진갑(김동욱 분)은 해외로 밀항하려던 구대길(오대환 분)을 붙잡았다. 우도하는 임금체불과 부당해고를 일삼는 버스 회사 상도여객의 실소유주 구대길 뒤에 존재하는 명성그룹을 보호하기 위해 판을 짰다. 우도하가 일명 ‘꼬리 자르기’를 계획, 고의로 구대길의 도주에 대한 정보를 흘렸다는 예상치 못한 반전이 밝혀졌을 때 시청자는 깜짝 놀랐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를 쥐락펴락하는 우도하가 내뿜는 차가운 분위기는 쭈뼛 소름이 돋게 함과 동시에 그가 대체 어떤 인물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사건이 흘러가는 모습을 관찰,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가게 만드는 그가 궁극적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과연 무엇일까.

무엇보다 이토록 미스터리한 인물 우도하를 그려낸 류덕환의 연기력이 눈길을 끌었다. 날카롭게 눈을 번뜩이는 모습부터 냉철하게 상황을 계산하고 뒤바꾸는 것까지. 류덕환은 섬세한 표정연기와 집중력, 카리스마와 막강한 존재감으로 이를 그려냈다.

한편 방송 말미 우도하가 구대길의 빈자리 대신 미리내 재단 이사장이 됐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처럼 시청자에게 큰 임팩트를 남긴 우도하의 본격적인 등장이 앞으로 스토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얼마나 더 쫄깃하고 재미있게 만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도하와 그를 연기할 류덕환의 활약이 기대되는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저녁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