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15명이 사상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43)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질렀다.

그 이후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이들 모두 흉기로 인해 사망 또는 부상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이 과정에서 112등에는 "흉기로 사람을 찌른다",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는 등 신고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집에 난 붙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모두 꺼졌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현장에서 검거된 뒤 "임금 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묻지마 살인` 진주 아파트서 방화 후 흉기 휘둘러...5명 사망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