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4일 개봉하는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어벤져스4)의 예매량이 예매 개시 4시간 만에 35만장을 돌파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작품의 예매량은 오후 10시 기준 35만장을 넘어섰고, 예매 점유율 84.2%를 기록했다.

이에 앞서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어벤져스4`에 대해 "전투 장면 등 폭력적인 묘사가 포함돼있지만, SF 액션 영화의 장르적 특성상 현실감이 저하돼 폭력성과 공포의 표현 수위는 보통 정도"라며 12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매겼다.

영등위 등급 분류 심사가 나오자마자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D 포맷 상영관 예매에 들어갔다. 4DX 3D, IMAX 3D 포맷 상영관 예매는 오는 18일 오후 6시 이후 시작된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은 예매 개시와 동시에 접속량이 폭주하면서 2시간가량 접속이 지연되기도 했다.

한 관객은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개봉일에 티켓을 겨우 예매했다"고 말했다.

18일부터 특수관 상영 예매가 시작될 경우 마블 팬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CGV 용산 아이맥스 등 `명당자리` 티켓 확보는 `하늘의 별 따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개봉한 `어벤져스3`의 경우 일부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2만 원짜리 표가 최대 다섯 배인 장당 11만 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CGV는 이날 홈페이지에 "`어벤져스-엔드게임` 개봉과 함께 온라인 거래 사이트를 통한 예매 티켓 재판매 사기 등 각종 피해사례가 발생할 수 있어 우려된다"면서 "티켓 재판매자로 확인될 경우 CJ ONE 아이디 사용 제한, 강제 탈퇴 및 예매 내역 취소 등 관련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극장들은 `어벤져스4` 상영시간이 3시간에 달하는 만큼 상영횟수를 늘리기 위해 조조 상영시간을 앞당기고, 심야상영 시간을 늦췄다.

롯데시네마 일부 상영관은 아침 6시 35분부터 조조 상영을 하거나, 새벽 1시 50분에 시작하는 심야상영을 편성했다.

`어벤져스4`는 전편에서 살아남은 어벤져스 영웅들이 빌런 타노스와 최강의 전투를 벌이는 내용으로, 지난 10년간 마블 영화를 집대성했다.
`어벤져스4` 예매량 4시간 만에 35만장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