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정동 산불, 임야 2㏊ 태우고 진화 "인명피해 없어"

16일 대전 대정동에서 발생한 산불이 인명피해 없이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정동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임야 2ha를 태우고 오후 4시 29분께 꺼졌다.

불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처음 목격됐다.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산림청과 대전소방본부는 헬기 6대를 비롯해 장비 71대, 진화인력 40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산 아래쪽에서 시작된 불은 초속 3.1m의 다소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했다.

불이 인근 야적장에 쌓아둔 공사용 폐목에 옮겨붙어 한때 불길이 강해지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산불이 인근 민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진화대원을 투입해 방화선을 구축하기도 했다.

대전시는 산불 발생 인근 지역인 유성구 대정동과 용계동, 서구 관저동 주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산림당국은 산불 발생 2시간이 지나 주불을 잡는 데 성공, 오후 4시 29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대전시는 임야 2ha가 불에 탔다고 설명했다.

이번 산불로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대전 대정동 산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