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규제자유특구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규제자유특구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 간담회`를 열고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특례와 지자체, 정부 투자계획을 담은 특구계획에 따라 지정된 구역으로 제도의 근거법인 지역특구법은 오늘 17일 발효됩니다.

박 장관은 "수도권과 지역이 함께 성장하고 공존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중소?벤처기업이 그 핵심 역할을 담당하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회복도 가능하며, 이를 위해 중기부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규제자유특구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서 지자체의 노력이 중요하고, 중기부도 관계부처와 함께 규제완화를 검토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기부는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해 규제자유특구 제도 안착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지자체에서 특구계획을 준비해 중기부에 신청하면 심의를 거쳐 7월 말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할 방침입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