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新) 북방 정책의 중요 파트너인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위해 국내 기업이 관심을 가질 분야로 농업과 자동차, 에너지, 의료 등이 꼽혔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 방안 보고서`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의 경제여건과 정책변화를 분석하고, 진출 유망분야를 제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농업은 우즈베키스탄 국내총생산(GDP)의 30%가량을 차지하는 기간 산업으로 우즈벡 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줄어든 ‘목화’를 대신해 ‘과일’로 재배품목을 다변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양국 정부는 ‘한-우즈벡 농기계 R&D센터’를 개소하는 등 농업분야 협력에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자동차 부품 분야는 지난해 한국의 대 우즈벡 자동차부품 수출액이 약 8억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40% 수준입니다.

대한상의는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 국내 자동차부품 기업들의 우즈벡 진출이 유망하다고 전망했습니다.

에너지 등 인프라 건설의 경우 최근 우즈벡 정부가 ‘재생에너지 발전 및 에너지 효율 개선 프로그램’을 발표하는 등 전력설비 확충,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효율화 사업 등의 계획을 갖고 있어 유망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설명입니다.

아울러 국내기업들은 우즈벡 기업들과 공동으로 다양한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있고, 현재도 ‘타히아타쉬 복합화력발전소’ 등 여러 발전소 건설을 진행중입니다.

보건·의료 분야의 경우 최근 이동욱 전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이 최근 우즈벡 보건부 차관에 임명되고, 공공 의류 분야에서 양국 정부가 업무 협약을 체결한 것을 이유로 유망 산업으로 꼽혔습니다.

한편, 대한상의는 오는 19일 우즈벡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타슈켄트 우즈엑스포에서 `한·우즈베크 비즈니스 포럼`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포럼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김영섭 LG CNS 사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안재현 SK건설 대표 등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우즈벡에는 한국 기업이 오래전부터 진출해 장학사업을 펼치는 등 좋은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으며, 정부간 다양한 협력사업도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번 양국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이 양국 정부와 기업들에게 새로운 협력 관계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