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강원도 산불 피해 소상공인 지원 확대

중소벤처기업부가 강원도 산불 피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재해자금 지원을 추가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3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산불 관련 간담회에서 제기된 애로사항을 바탕으로 중기부가 현장을 재방문해 구체적 요구사항을 점검해 마련한 내용 입니다.

중기부는 먼저 재해자금 최대 대출 기간을 5년에서 7년까지 확대한데 이어 10년으로 추가 연장합니다.

또 대출금리는 최저 수준인 고정 1.5%까지 낮출 계획입니다.

소상공인 대출 한도는 지난 11일부터 기존 7천만원에서 2억원까지 확대 시행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제품 창고와 사무공간 부족에 대해선 속초시, 고성군과 협의해 신속하게 접수해 제공할 예정입니다.

소상공인 사업장에 대한 생계형 보조금 지급과 동산담보대출 운영, 관광 활성화를 위해 미시령 통행료 지원, 4대보험료 일부 국고 보조 등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해결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피해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맡을 일대일 맞춤 `전담해결사`는 지금까지 153개 피해기업에 배치됐으며, 나머지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오는 17일까지 배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중기부 관계자는 "조속한 재해 복구와 생업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지원 하겠다" 며 "이번 산불을 계기로 소상공인 점포가 직접적인 재해복구 지원 대상으로 포함되도록 하는 등 중장기적인 제도개선 사항까지 함께 챙겨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