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호 `아시아나 매각` 결정, 긍정적 평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호 측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과 관련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오늘(1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기자들에게 "채권단이 금호의 아시아나 매각 결정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가 매우 큰 회사이기 때문에 매각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된다 해도 여러 달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금호 측의 5천억 원 지원 요청에 대해서는 "채권단 회의에서 패키지로 논의될 것"이라며 "정확한 금액을 말할 단계는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오늘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의결했습니다.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동걸 산업은행을 만나 이같은 매각 결정을 전하며 5천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