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체 분석업체인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가 바이로큐어와 손잡고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나섭니다.

EDGC는 ??항암바이러스 개발업체인 바이로큐어와 유전체 기반 환자 맞춤형 바이러스 항암제 개발에 참여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유전자 치료제 상용화 연구개발과 항암바이러스 병용요법과 거부반응 모니터링, 암 관련 바이오마커 임상데이터 공유 등을 공동으로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바이로큐어는 지난 3월 최적의 항암효과와 안전성이 증대된 항암 리오 바이러스(AV Reovirus)의 미국 물질특허를 획득했으며, 항암바이러스들간의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특허를 출원하는 등 항암바이러스 분야의 강력한 선두 주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유행준 바이로큐어 대표는 "지난 20여년간 구축한 바이러스 플랫폼 기술 확장과 보유한 다수의 항암바이러스에 적합한 특정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기 위해 EDGC의 항암 판별기술을 적용하고, 환자 맞춤형 바이러스 항암제 개발을 위해 EDGC의 축적된 임상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민섭 EDGC 공동 대표는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는 축적된 임상유전체 데이터와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는 것"이라며 "양사 모두 윈-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