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 브랜드 프리미엄 사송신도시 `사송 더샵 데시앙` 주목받는 이유는

같은 입지에서도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선호도 높아 지역 시세 리딩

포스코, 태영 컨소시움, 사송신도시 내 약 4,600세대 대단지 공급… 오는 5월 1,712세대 선 분양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해 똘똘한 한 채를 분양 받으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특히 같은 입지 내에서도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를 선호하는 현상이 커지고 있다.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가 `2018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동일한 입지에서 아파트 구입 시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소는 브랜드(37.44%)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로 단지규모(21.33%), 가격(14.69%), 시공능력(12.32%) 순이었다.

응답자들이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이유로는 지역의 랜드마크(28.91%)와 주변의 입소문

(27.49%), 건설사 규모(21.33%), 본인의 거주경험(19.91%)이 주를 이뤘다.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의 장점으로는 단지 커뮤니티시설 등을 함께 이용할 수 있고 수 많은 입주민들이 한곳에 모여 다양한 생활방식과 문화 등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풍부한 배후수요를 바탕으로 상업·문화시설까지 함께 들어서면서 생활여건이 크게 개선되기도 한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대규모 브랜드타운을 형성함으로써 지역 내에서 영구적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친환경 신도시로 주목받고 있는 양산 사송신도시에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가 공급돼 눈길을 끈다.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이 컨소시엄해 내놓는 `사송 더샵 데시앙`이 그 주인공이다.

이 단지는 내년까지 약 4,600세대의 대단지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으로 일대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오는 5월 1,712세대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 지상 최고 25층, 총 17개 동. 전용면적이 74~101㎡로 이뤄진다.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형이 87%에 달한다.

`사송 더샵 데시앙`은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의 브랜드인 `더샵`과 `데시앙`을 합했다. 포스코건설의 `더샵` 브랜드는 2002년 `더샵 센텀파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부산에만 2만여 세대를 공급하는 등 이미 경상권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 태영건설은 창원중동 유니시티, 광명역세권 복합단지 등 도시개발사업에 두각을 나타내면서 브랜드 가치가 높다.

단지가 들어서는 양산 사송신도시는 약 270만㎡ 규모로 자족형 인프라를 갖춘 스마트시티로 조성된다. 신도시 내에 공공청사 4개소, 학교 9개소는 물론 도서관과 노인복지회관 및 관공서 그리고 중심상업시설 등이 조성될 복합 커뮤니티시설 1개소가 조성된다. 또 별도로 16만 5,338㎡ 규모의 자족시설용지가 조성될 예정이며, 부산 센텀시티를 이어 4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들이 들어서 첨단스마트기능을 담당할 전망이다.

부산도시철도 연장사업 호재도 있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노포역과 경남 양산시 북정동을 연결하는 양산도시철도 내송역(예정), 사송역(예정)`이 개통 예정으로 향후 부산까지 한 정거장으로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신도시 준공에 맞춰 2021년까지 부산 노포~양산 간 양산도시철도(11.4㎞) 7개 역사가 완공할 계획이며, 전체 역사 중 2개가 사송신도시 내에 들어선다.

이 외에도 지방도 1077호선, 국도 7호선, 국도 35호선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가 인접해 이를 통한 인근 도시로의 접근이 용이하다. 또 1시간 거리 내에 KTX 부산역, 울산역, 구포역이 위치해 있고,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김해국제공항이 위치해 광역 교통망이 탁월하다.

한편 `사송 더샵 데시앙`은 부산과 양산의 사전홍보관에서 매주 주말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 참석을 희망하는 고객은 사전에 대표번호로 사전 예약접수를 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다.

부산 홍보관은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 216-3번지, 양산 홍보관은 양산시 물금읍 범어리 2711-10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견본주택은 5월 중 양산시 물금읍 범어리 2762-10번지에 오픈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