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여성·아동 안전그리미’ 200명 발대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여성과 아동의 안심 귀갓길 지원을 위해 연말까지 4,700만원을 투입해 21곳 지역의 안전 지도 만들기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200명의 지도 제작단을 꾸려 '여성·아동 안전 그리미 발대식'을 개최하고, 시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100명과 18곳 초등학교 학부모 100명을 구성했다.

다음 달 2일부터 지도 제작 활동을 시작해 책자 형태의 '이야기가 있는 골목길 여성 안심지도'와 디지털 형태의 아동 안전지도를 만들어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여성 안심지도는 수정·중원·분당 등 구별 1개 동의 지역을 선정하고, 3곳 지도는 여성들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게 안심 벨 설치 장소, LED 조명의 '여성 안심 귀갓길' 로고 젝터 설치 장소, 솔라표지병이 설치된 골목길, 시민순찰대가 근무하는 곳 등이 표시된다.

또한 마을 기록, 주민 인터뷰 등을 토대로 발굴한 골목길 문화 요소도 책자로 된 지도 내용에 포함 시켰고, 아동 안전지도는 학교 주변 우범 지역과 대피할 수 있는 공간, 위험시설물 등을 표시한다.

안전지도 제작과정은 18곳 초등학교 3~5학년생 500여 명이 학교 주변 위험 요소나 안전 요소를 조사하고, 주민 인터뷰 등으로 만든다. 또 인솔 학부모, 어머니폴리스, 경찰, 성남시 파견 강사 등이 지도 제작을 도와 학생들이 제작한 아동 안전지도는 각 학교 홈페이지와 학교 정문 게시판 등에 게시된다.

앞서 시는 72곳 모든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선착순 11~17개교의 신청을 받아 아동 안전지도 신규 제작 또는 개선 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