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건강보험혜택의 확대로 인해 임플란트 및 틀니의 자기부담금이 50%에서 30%로 확대 적용됐다. 처음 70세 이상 본인부담금 50%로 시작됐던 임플란트의 의료보험 혜택이 현재 만 65세 이상, 본인부담금 30%까지 크게 확대된 것이다.

본인부담금액이 크게 낮아지면서 자연스럽게 환자들이 보험으로 진행되는 임플란트 문의도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임플란트 의료보험의 경우도 다른 의료보험과 마찬가지로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보험으로 임플란트를 식립할 예정이라면, 치과를 찾아가기 전에 보험적용 대상인지 먼저 알아보고 방문하면 상담시간도 줄일 수 있을뿐더러 헛걸음 하는 일도 예방할 수 있다.

임플란트 의료보험 적용을 받기 위해서는 첫 번째로, 만 65세 이상이 되어야 한다. 치과를 방문한 후 65세가 넘었는데 적용이 안되는 사람들이 있다. 의료보험의 경우 나이를 만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만 나이로 65세가 넘어야 보험 임플란트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임플란트, 의료보험 혜택 해당 되는 조건은

두 번째로 부분무치악 환자, 즉 구강 안에 치아가 하나라도 남아있어야 보험 적용이 가능하다. 치아가 전혀 없을 경우 임플란트 보험 적용은 받을 수 없다. 대신 치아가 하나도 없는 전체 무치악 환자의 경우 임플란트 대신 완전틀니 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다.

임플란트 의료보험 적용의 경우 특별히 까다로운 조건은 없으며 만 65세를 넘기고 치아가 하나라도 남아있는 상태라면 기본적인 보험혜택 적용 요건은 충족시킬 수 있다. 다만 보험치료다 보니 일반 임플란트 식립과는 다른 부가적인 조건들이 존재한다.

보험적용 임플란트의 경우 일반적인 임플란트와 크게 다른 점은 없다. 하지만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환자들의 경우 연령대가 높고, 치아를 상실한 지 오랜 기간이 지난 환자들이 많다. 따라서 임플란트를 식립할 뼈의 양이 부족한 경우나 일반적인 임플란트 시술보다 더 정밀하게 치료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정밀한 검사와 더불어 오랜 임상경험을 통해 다양한 노하우를 축적한 의료진에게 시술받는 것을 권장한다.

본인부담금 축소로 인해 보험임플란트 식립을 계획하고 있다면 보험 적용 요건이 충족되는지 알아본 후에 풍부한 임상경험과 정밀한 진단을 받을 수 있는 치과를 찾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부산 서면 스마트e치과 박태영 원장>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