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투아트, AI 서비스 `설리번+`출시..."시각장애인 전용 음성 안내 도우미"

LG유플러스는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시각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는 사회적약자를 위해 앱 솔루션을 개발·운용하는 투아트와 함께 시각보조앱인 `설리번+(플러스)`를 출시하고,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 향상을 지원한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두 회사에 따르면 설리번+는 AI기술을 이용한 시각장애인 음성안내 앱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알려주고, 정확한 시각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인식된 이미지와 주요단어의 상관관계를 파악해 최적의 문장을 조합합니다.

예를 들어 설리번+ 앱으로 탁자에 놓여진 펜을 촬영하면 `탁자, 위, 펜`과 같은 사물 관련 주요 단어를 종합해 "탁자 위에 펜이 있습니다"라고 알려주는 역할이 대표적인 기능이며, ▲인식한 문자를 읽어주는 `문자인식`, ▲촬영된 인물의 나이와 성별을 추측해 알려주는 `얼굴인식`, ▲주변 물체와 장면을 묘사해주는 `이미지 묘사`, ▲이용자 편의를 위해 위의 3가지 기능 중 가장 알맞은 촬영결과를 찾아주는 `AI모드` ▲색상을 알려주는 `색상인식`, ▲빛의 밝기를 구별해주는 `빛 밝기인식` 등의 기능도 제공합니다.

두 회사는 이 기능을 활용해 시각장애인은 주변 사람의 도움 없이도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고 밝히고, 식당에서는 메뉴를 일일이 물어보지 않고도 문자인식 기능으로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고, 자녀의 가정통신문 또한 어려움 없이 읽을 수 있어 편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LG유플러스는 `설리번+`는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LG유플러스 고객에게는 데이터 걱정 없이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데이터 무료` 혜택도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설리번+` 서비스 이용확대를 위해 오는 24일 서울역 5층 KTX별실 회의실에서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따뜻한 AI 기술`을 주제로 전국 시각장애인 정보화 강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투아트 조수원 대표는 "설리번+는 헬렌켈러의 스승인 앤 설리번 선생님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설리번+가 시각장애인의 눈과 손이 되어 희망을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라며 "연내 설리번+의 아이폰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며, 유플러스와의 공동 기획을 통해 신규 편의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LG유플러스 최원혁 AIoT상품2담당은 "AI는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현실 속에서 필요한 사람들에게 가치를 제공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정보화 취약 계층의 일상을 변화 시킬 수 있도록 지속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