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지난 13일부터 서울 중구 소재 을지로본점 및 명동사옥의 주차장을 시민 및 소상공인들에게 개방하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휴일 주차장 무료 이용 서비스를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 중구 다동 및 명동은 대표적인 관광지이지만 주차할 장소가 많지 않아 휴일에도 많은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이번 주차장 무료 이용으로 시민 및 소상공인들의 편의와 명동 및 다동, 무교동지역의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휴일 주차장 무료 이용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 고민하고 실천하는 하나금융그룹 활동의 일환으로 다문화가정, 다자녀가정, 독립유공자 등을 선정하여 무료이용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무료이용 문자메시지를 제시한 손님은 4시간 무료이용이 가능하다. 하나멤버스 고객도 하나멤버스 앱을 통해 쿠폰을 받으면 2시간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KEB하나은행 총무부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휴일 주차장 무료 이용을 위해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은 휴일 차량 이용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손님에게 더 많은 주차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주민들과 소상공인들에 기반한 함께 성장하는 금융 실현을 위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되는 지역에 소재한 건물의 주차장을 개방하는 활동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