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조합, 강원 산불피해 복구 및 재활 지원

산림조합이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지역에 산림분야 전문가들을 긴급 파견하고 상호금융 금융지원 등 종합적인 산림복구와 임업인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이번 강원지역 산불로 임목 피해뿐 아니라 송이버섯 채취지, 표고버섯, 산나물, 산양삼 재배지 등 단기소득임산물에도 심각한 사태여서 조합원과 임업인 경제적 손실은 물론 황폐화된 산지에 많은 비가 내리면 토사유출과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이에 중앙회는 전국 산림조합에서 산림경영지도와 단기소득임산물에 대한 특화지도 업무를 수행하는 산림경영지도원과 특화품목지도원을 피해지역 산림조합에 긴급 파견, 단기소득임산물 재배지 응급복구를 지원하고 산림종합기술본부를 비롯한 각 지역 산림사업본부에서 근무하는 산사태, 지진, 산지 복구 전문가들을 보내 산사태 예찰 활동을 강화해 산림청과 지자체 요청이 있을 경우 산사태 발생 위험지역의 응급방재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림조합은 피해지역 개인 및 기업의 상호금융 대출 원리금에 대해 일정기간 상환유예 및 만기연장을 지원, 조합원과 임업인의 피해 회복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산림조합중앙회 이석형 회장은 지난 11일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 인제군과 고성군, 속초시를 방문, 위문금을 전달하고 산불 피해지 조합원과 임업인을 방문, 응급복구와 재활을 위한 가능한 최선의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뉴스룸>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