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영화 ‘뜨거운 피’ 출연 확정…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 접수 예고



배우 정영주가 영화 ‘뜨거운 피’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영화 ‘뜨거운 피’는 부산의 변두리 구암에서 나고 자란 한 남자가 생존을 위해 조직간의 치열한 전쟁에 휘말리게 되는 정통 느와르다.

배우 정영주는 극중 윤마담으로 분한다. 변두리 항구도시 만리장 호텔 커피숍의 주인이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동아대에서 성악을 전공한 우아함을 간직한 인물, 잘 풀리지 않은 인생으로 인해 구암을 주무르는 실세들의 아지트를 운영 중이다.

정영주는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나의 아저씨’ ‘훈남정음’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열혈사제’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준 바 있으며, 이번 영화 ‘뜨거운 피’를 통해서 스크린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다. 매 작품마다 색다른 이미지를 선보이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정영주가 출연하는 `뜨거운 피`는 지난달 28일 크랭크인해 4개월간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