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암 대사 억제하는 대사항암물질 국내 특허 이어 미국 특허 확보
- 美, 유럽시장 진출 위해 헤외 비임상 CRO와 협의 진행 중
- 하반기 글로벌 비임상 위해 CRO 기업 협의 중… 가시적 성과 등 포부
바이오제네틱스(7,410 +0.41%)의 자회사 바이오케스트가 대사 항암물질에 대한 미국 특허도 취득했다.

바이오제네틱스[044480]의 100% 자회사로 설립된 R&BD 기업 바이오케스트(대표이사 안주훈)는 암 대사 과정을 억제하는 항암물질에 대해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오케스트는 지난 5일 국내 특허 등록한 이후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이 특허에 대한 권리 취득도 완료했다. 이 특허는 지난달 경희대학교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원천기술로 암 성장에 필요한 칼슘의 채널을 차단해 암세포의 정상, 증식을 억제하는 물질이다. 기존 특정 적응증을 가진 항암제와 달리 모든 종양이 공통으로 가진 대사과정의 특성을 억제할 수 있어 모든 암 종의 치료 및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바이오케스트 관계자는 “이달 중 경희대 연구팀과 화합물의 대량합성 및 동물에 대한 효력시험 및 병용효과 입증 시험 등의 계약을 맺고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바이오케스트 안주훈 대표는 “하반기 글로벌 비임상 시험을 위해 코반스(Covance), 셀레리온 (Celerion), 찰스리버(Charles River Laboratories) 등 북미, 유럽소재의 비임상 전문 CRO 기업들과 협의 중에 있다”며 “하반기 내 비임상 진행을 목표로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어 대사성 항암제 개발의 선두 주자로 발돋움할 예정”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