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영화 ‘킹메이커’ 출연 확정…유재명 오른팔로 변신



배우 박형수가 영화 ‘킹메이커’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열일 행보를 이어나간다.

‘킹메이커’는 대통령을 꿈꾸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그의 뒤에서 뛰어난 선거전략을 펼친 서창대(이선균 분)의 치열한 선거 전쟁을 그린 영화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의 차기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극중 박형수는 김운범의 평생 라이벌이자 러닝메이트인 김영호(유재명 분)의 최측근 ‘정현’ 역을 맡아 선거판에 열기를 더한다. 박형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박형수는 올해 tvN ‘아스달 연대기’에 이어 ‘킹메이커’에 이르기까지 연이어 화제작에 합류하며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치게 됐다.

그동안 박형수는 영화 ‘스윙키즈’, ‘원라인’, ‘공조’, ‘몸 값’,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옥란면옥’ 등 다수의 작품에서 호연을 펼쳐왔다. 특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서부교도소의 냉정한 원칙주의자 ‘나과장’으로 분해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에 매 작품마다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박형수가 영화 ‘킹메이커’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관객을 매료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킹메이커`는 지난 3월 25일 크랭크인 해 현재 촬영 중이며, 오는 2020년 개봉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