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 오디오자키` 노라조, 충남 뒤흔든 독보적인 `행사의 신` 활약



노라조가 독보적인 흥으로 `쇼! 오디오자키`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노라조 조빈, 원흠은 14일 방송된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해 충남 아산 순천향대학교 학생들을 만났다. 이들은 AJ 붐의 `붐박스`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해 노래자랑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노라조가 게스트로 소개되자 현장 반응은 뜨거웠다. 뜨거운 반응에 보답하듯 노라조는 등장부터 독보적인 흥을 자랑했다. 조빈은 머리에 올린 캔에 `쇼! 오디오자키`라고 적는 센스를 보였다. `행사의 신`답게 흥을 돋우는 멘트를 시작으로 `사이다`를 부르며 호응을 이끌었고, 적절한 안무로 관객들의 몸까지 들썩이게 했다.

흥 넘치는 무대 후 입담도 남달랐다. 사이다를 따고 마시는 립싱크를 코믹하게 소화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트로트가수 설하윤이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도 흥을 감추지 못하고 댄스를 이어가 존재감을 빛냈다.

이어 학생들의 노래자랑대회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노라조는 적절한 춤사위와 관객들과의 소통으로 점점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노래자랑대회에 참여한 학생들을 더 빛내기 위해 한시도 쉬지 않고 호응을 이끌어내며 소통하는 모습도 돋보였다.

조빈은 참가자들이 부르는 노래 제목을 기억해둔 뒤 그에 걸맞게 "막걸리 한 잔 먹고 크게 라디오를 켰더니 애인이 생기고 추억이 생겼다"라고 말해 센스를 인정 받았다. 또 원흠과 조빈은 애교가 특기라는 학생과 각기 다른 즉흥 상황극을 펼치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마무리는 노라조의 스페셜 무대였다. 이들은 `슈퍼맨`을 부르며 마지막까지 학생들의 흥을 책임졌다. 현장 분위기를 띄우는 것은 물론 학생들과 소통하고 입담까지 발휘하는 노라조의 활약이 재미를 책임졌다.

한편, 노라조는 현재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