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최하위였던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와의 주말 3연전을 싹쓸이하고 단독 1위로 점프했다.

NC는 14일 창원 NC파크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8-1로 완파했다.

NC는 4연승 속에 13승 6패를 기록하며 SK 와이번스(12승 1무 6패)를 0.5경기 차 2위로 끌어내리고 1위로 올라섰다.

선발 등판한 NC 신인 좌완 투수 김영규는 5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내줬으나 삼진 4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고 시즌 3승째를 거뒀다.

김영규는 직구 최고 시속이 142㎞에 불과했으나 베테랑 포수 양의지의 노련한 리드 속에 완벽한 코너워크로 롯데 타선을 요리했다.

롯데는 1∼2회 선두타자가 출루하고 4회초에는 안타 3개로 1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지만,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롯데는 NC보다 불과 1개 적은 9안타를 치고도 9회초 겨우 1점을 얻는 데 그치며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롯데는 팀을 대표하는 이대호, 손아섭이 타격 침체에 허덕인 탓에 6연패 기간 단 10점, 경기당 1.7점을 뽑는 데 그쳤다. 1득점 경기만 5경기에 달했다.

NC는 1회말 2사 만루에서 권희동이 롯데 선발 송승준에게 좌전 적시타를 쳐내 먼저 2점을 뽑았다.

롯데는 2회말부터 투수를 박시영으로 교체했으나 NC는 4회말 양의지의 솔로포와 이우성의 적시타로 2점을 달아났다.

NC 박석민은 5회말 솔로포에 이어 6회말 1타점짜리 좌익 선상 2루타를 터트리고 롯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작년 꼴찌` NC다이노스, 단독 1위…롯데는 6연패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