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7박 8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靑 "신북방정책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 8일 동안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3개국을 국빈 방문합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오늘(14일) 오후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일정을 브리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만찬 참석, 우리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김현종 차장은 "이번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은 우리나라 정상으로서는 두 번째이며, 자원 부국인 투르크메니스탄에 우리 기업의 진출을 촉진하고, 에너지·교통·물류·인프라 외에 보건?의료, ICT 등 여타 미래 성장동력 분야 협력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8일부터 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의회 연설, 국빈만찬 참석,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 및 동포간담회, 사마르칸트 시찰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김 차장은 "이번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2017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양국간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격상하고, 보건?의료, ICT, 공공행정, 산업역량 강화,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협력의 지평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1일부터 23일까지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알마티에서 동포간담회 일정을 가진 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국빈오찬, `나자르바예프` 초대대통령 면담 및 친교만찬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김 차장은 "이번 카자흐스탄 방문은 양국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것으로서,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경험을 공유하고, 교통·인프라, ICT, 우주항공, 보건·의료, 농업·제조업 등 제반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교환이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순방하는 중앙아 3개국은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중인 ‘신북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들"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순방은 이들 국가들과 오랜 역사적·문화적 유대관계를 바탕으로, 1992년 수교 이후 27년간 축적된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중앙아 진출 확대 등 공동 번영을 위한 미래지향적 협력기반을 조성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신북방정책의 중요한 자산인 이들 3개국 내 약 30만 고려인 동포를 격려하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실질 사업과 기대 성과를 브리핑했습니다.

그는 "이번 순방지역인 중앙아시아는 지리적으로도 북방경제권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대상지역"이라며 "특히, 문 대통령의 첫 번째 방문이라는 점에서 신북방정책의 외연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전체적으로 중앙아시아 지역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서 우리와의 교역규모가 크지 않다"며 "하지만, 오히려 그만큼 교역량이 확대될 여지도 많고 실제로도 우리와의 협력관계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기간 중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서 두차례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할 예정입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