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 보컬리스트’ 태연, 日 첫 솔로 투어 포문 열다…후쿠오카 공연 성황



‘독보적 보컬리스트’ 소녀시대 태연이 일본 첫 솔로 투어의 막을 성공적으로 올렸다.

‘TAEYEON JAPAN TOUR 2019 ~Signal~’은 태연의 일본 첫 솔로 콘서트 투어로 개최 전부터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었으며, 당초 예정된 6회 공연이 모두 매진을 기록, 도쿄 1회 공연을 추가한 4개 도시, 총 7회 공연으로 진행되는 만큼 태연의 높은 인기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한다.

이번 투어의 포문을 연 후쿠오카 공연은 지난 13일 후쿠오카 선팔레스에서 펼쳐졌으며, 태연의 환상적인 라이브와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공연에서 태연은 최근 발표해 차트 1위를 휩쓴 ‘사계’는 물론 ‘Something New’, ‘Rain’ 등 히트곡 무대, ‘Stay’, ‘I’m The Greatest’ 등 일본 발표곡 무대까지 총 21곡을 선사, 풍성한 음악과 매력으로 폭발적인 환호를 얻었다.

더불어 오는 6월 5일 발매 예정인 일본 첫 미니앨범 ‘VOICE’ 무대도 최초 공개, 타이틀 곡 ‘VOICE’부터 ‘HORIZON’, ‘SIGNAL’ 등 태연의 매력적인 보이스를 만끽할 수 있는 신곡 6곡을 처음 선보여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한편, 태연은 4월 22~23일 오사카 국제회의장 메인홀에서 ‘TAEYEON JAPAN TOUR 2019 ~Signal~’의 열기를 이어간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