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내년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리세션)를 겪을 가능성이 40%라고 분석했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3월 22일 국채 금리 곡선이 역전됨에 따라 2018년 말보다 리세션 가능성이 배로 뛰어올랐다"고 말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전반적으로 현재 경제 펀더멘털은 탄탄해 점진적인 경제활동 둔화가 예상되지만, 리세션 리스크는 말이 씨가 되는 자성 예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이런 위험을 고려해 올해 리세션 위험은 25%, 내년은 40%로 제시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내년 미 경기침체 가능성 40%"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