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컴백 영향으로 음원사이트 멜론 모바일 앱이 지난 12일에 이어 13일에도 접속 장애가 일어났다.

카카오가 운영하는 멜론은 이날 오후 2시 50분께부터 모바일 앱 접속 오류가 발생했으며 오후 4시 5분께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전날에도 방탄소년단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공개된 시간인 오후 6시부터 1시간 넘게 모바일 앱이 접속되지 않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멜론은 이날 오후 9시30분 공지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는 아티스트의 음원 발매에 따른 트래픽 증가량이 예상보다 많아 12일에 1시간 45분 가량 장애가 발생했다"며 "또 13일에는 폭증하는 트래픽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및 서버 보완 작업 중 약 1시간 15분 가량 장애가 추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양일간 발생한 장애로 인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멜론 이용권을 보유한 고객의 사용 기간을 2일간 연장하겠다고 보상안을 내놓았다.
멜론, 방탄소년단 컴백에 2일 접속 장애...보상은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